안민주


안민주 작가

안민주 작가는 일상 속에서 마주치는 식물들에 대한 관찰을 통해 새로운 이미지와 조형적 요소를 발견하여 식물의 조각들을 배치하는 작업을 지속합니다. 코일링(Coiling)기법과 상감, 양각 등 잔잔한 포인트가 있는 도자 기물은 시크한 듯, 편안합니다. 작가의 시선으로 바라본 식물의 모습들이 새겨진 도자 기물에서 또 다른 매력의 자연을 바라보고 느낄 수 있습니다. 


"주위에 만연한 자연을 매일 새롭게 느끼거나, 감명을 받기가 쉽지 않다. 똑같은 길을 아주 천천히 거닐다 보면, 나뭇잎 사이로 보이는 열매와 떨어진 열매, 들꽃들이 씨앗을 품어낸 모습, 바람에 떨어진 곡선의 얇은 가지들이 돋보기로 보는 듯 눈에 띄곤 한다. " by 안민주


GO SHOP